5G 시대가 본격적으로 개막됐다. 물론 저변이 더욱 확대되어 사용화에 불이 붙기까지는 기술과 콘텐츠의 숙성이 어느 정도 필요하다. 그 과정에서 하나 빼놓지 말아야 할 것이 있다. 바로 5G 시대에 걸맞는 킬러 서비스의 필요성이다. 모바일은 물론 다양한 디바이스에서 5G에 최적화된 콘텐츠를 서비스하기 위해서는 살펴야 할 것이 있다. 5G 시대, 고객(사용자)의 마음을 사로 잡을 수 있는 킬러 서비스의 조건은 무엇이 있을까?(편집자 주)

들어가면서

개인적으로 세계 모바일 종사자들의 축제인 MWC(Mobile World Congress)를 적지 않은 기간 동안 다녔다. 수년 전부터 총론적으로 외치던 5G(Generation)가, 이제는 기술과 서비스에 대한 검증과 수익배분을 포함한 비즈니스 모델 등 제법 구체적인 윤곽이 보이고 있다. 이제서야 사업자들도 5G에 대한 확신과 자신감이 넘치는 모습을 보는 듯하다.

이미 사업자들은 그 동안 몽롱했던 5G 신기루를 걷어내고 구체적인 5G 오아시스 좌표를 찍고 나아가고 있다. 그러기까지 투자 비용과 기술, 그리고 표준과 필요성 등 말 많던 시절을 거쳐왔다.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서 5G 시범 서비스를 통해 5G의 기술력을 확인했고, 2019년 삼성전자와 LG 전자, 화웨이, 샤오미, 모토로라 등이 새로운 5G 스마트폰들이 나오면서 새시대가 도래했다. 또한 우리나라는 이동통신사가 최근 상용서비스를 기습적으로 실행함으로써 ‘세계 최초의 5G 상용서비스’를 개시한 나라로 이름을 올렸다.

5G에 대한 단말과 네트워크의 액션에 대한 응답은 이제 ‘콘텐츠’와 ‘서비스 프로바이더’의 몫으로 남겨져 있다. 또한 이 결과에 따라 관련 기업을 하는 어떤 기업이라도 욕심을 내는 5G 플랫폼으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그렇다면 이러한 성과를 만들기 위해 무엇이 더욱 중요한 것인지 언급해 보고자 한다.

warat42 / shutterstock.com

5G 생태계의 특징

통상적으로 IT 기반의 생태계 구성요소는 CPND(Content, Platform, Network, Device)이다. 이러한 과거의 생태계 구성과 키워드가 5G에서도 적용될 것인가에 대한 개인적인 의문은 있지만 앞으로도 줄곧 5G 생태계 구축에 참고할 만한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여기서 5G 생태계 중에 가장 중요한 것 하나를 꼽으면 ‘넘쳐나는 콘텐츠’라는 점이다. 이는 스마트폰의 성장으로 인한 1인 소셜 플랫폼의 등장, 또한 손쉬운 콘텐츠 저작도구 및 생산원가의 하락이 큰 기여를 했기 때문이다. 즉, 콘텐츠 생태계에 개인의 참여가 가장 큰 몫을 담당하게 된 것이다. 특히 유튜브와 같은 동영상을 기반으로 하는 콘텐츠 등 영상 플랫폼들이 크게 성장하고 있는데, 5G 시대에도 같은 맥락의 비즈니스가 꾸준하게 활성화될 것이라는 데는 그 어떤 누구도 반론하기 어려운 사실이다.

때문에 창작에 대한 비용이나 양질의 의도된 콘텐츠를 제외하면 일반적인 콘텐츠의 생산 원가는 ‘제로’에 가까워지고 있기에 콘텐츠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또한 이론적으로 20배 빨라진 네트워크에 클라우드의 클라우드인 ‘엣지’ 컴퓨팅까지 더하면 콘텐츠 서비스의 속도는 우리가 예상한 것보다 더 빠를 수 있을 가능성이 있다. 이외에도 다양해진 콘텐츠 소비를 촉진하는 단말은 사물에 펼쳐져서 사물인터넷을 구성하고 있다. 미국의 경우 자율주행차로 전체의 10%만 운영해도 디지털 콘텐츠 소비 시장이 연간 50억 유로나 된다고 한다. 자율주행차 자체도 콘텐츠 소비를 향한 주력 디바이스가 된 것이다. 이렇게 과거의 스마트폰 위주의 생태계가 이제는 모든 기기에 산재해 있어서 앞으로 그만큼의 시장이 더 확장될 것이다.

5G 생태계의 킬러 서비스 예측

초연결, 초저지연 그리고 초고속의 융합에서 가장 중요한 킬러 콘텐츠와 서비스는 무엇일까. 이로써 5G의 생태계를 장악할 막강한 콘텐츠 플랫폼은 무엇일까하고 누구나 궁금해할 것이다. 더욱 빨라진 네트워크에 넘쳐나는 콘텐츠, 그리고 다양해진 단말과 함께 인공지능, 디지털 트윈 등의 신기술 조합은 지금까지 그 누구도 경험하지 못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러한 결과물은 언제 어디서든 1인 소셜 미디어로 손쉽게 공유된다.

가장 핫한 서비스인 영상을 예로 들면, 페이스북은 1분에 300만개 가까운 동영상을 시청하고, 유튜브는 1분에 400시간분의 영상이 업로드 되며, 바인은 하루에 15억개의 동영상이 조회된다. 이렇게 엄청난 양의 영상 콘텐츠의 범람은, 시장에서 콘텐츠의 생산과 유통만큼이나 더욱 정교하고 섬세하게 개인화된 맞춤형 서비스가 더 중요함을 나타낼 수 있다. 어찌 보면 이미 기존에 넘쳐나는 콘텐츠에 대응해 콘텐츠의 생존 키워드가 맞춤형 추천 서비스로 이동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대량생산 대량소비의 시대에 차별화된 정보, 차별화된 상품, 차별화된 콘텐츠의 성공적인 전달이 무엇보다 중요한 최고의 기술로 자리잡는 것이 5G에서의 관련 기업의 생과 사를 좌우하는 요소인 것이다.

예를 들어 세계에서 최고의 동영상 기반의 서비스 사업자인 넷플릭스는 고객을 7만 8,000가지로 분류하고 서비스한다고 하니 놀랄만한 일이다. 이렇듯이 세계 최고가 되기 위해서는 서비스 제공자는 이용자 취향에 적합한 차별적 제공을 우선해야 한다. 따라서 현재에도 고객의 취향, 개인의 관심, 검색이력 등등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하는 인공지능 추천 서비스가 가장 산업적으로 기술적인 파급효과가 큰 기술로 인정되고 있음이 바로 이러한 이유 때문이다.

one photo / shutterstock.com

5G 생태계의 킬러 서비스 예측을 마치면서

5G 시대는 이미 와 있다. 그러나 5G 시대의 도래가 비즈니스 자체를 열었다는 이야기는 아니다. 여전히 단말과 네트워크의 보급은 여의치 않다. 모 조사기관은 2020년에 세계적으로 5G 단말의 보급을 7,000만 대정도로 예상하고 있고, 2022년이 넘어야 3억대를 기준으로 비즈니스가 어느 정도 확산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또한 ‘콘텐츠 스모그’라는 새로운 용어가 나올 정도로 지금 이 순간에도 계속 생산되는 콘텐츠에서 고객의 시간을 절약하고 취향에 적합한 콘텐츠를 제공하여야 하는데 이것이 바로 인공지능 기반의 추천서비스이며, 고객의 마음을 사로 잡는 성공의 킬러 서비스인 것이다.  이렇게 ‘인공지능 콘텐츠 큐레이션’은 넘쳐나는 콘텐츠 시대에 소비자를 위한 최고의 개인화 서비스이며 플랫폼 형성의 핵심 요소가 될 것은 틀림없다.

그러나 이러한 성공을 위한 뒤에는 고객 정보의 과도한 수집이 큰 문제가 될 가능성도 있다. 고객에게 맞는 맞춤형 콘텐츠나 서비스의 제공에는 고객의 소비형태, 결제형태, 취향과 성향, 검색에 대한 이력 등등의 개인정보를 취합해야 하기 때문이다. 문제가 여전히 많을 수 있다는 것이다. 그뿐 아니라 이러한 인공지능적인 추천은 고객의 선택권이나 다양한 정보접근, 새로운 취향에 대한 가능성을 배제할 가능성이 있다. 그렇기 때문에 이러한 부분의 세심한 배려와 방지 시스템이 동시에 마련되어야 할 필요성이 있음을 인식해야 한다.

 

최재홍 / 국립 강릉원주대학교 교수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