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사람들의 하루 모바일 앱 사용 시간은 200분으로 전 세계 1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중 가장 많이 사용된 것은 게임 앱으로 응답자의 25%에 달했다. 일본의 경우도 마찬가지였다. 반면, 사용 시간에서 2, 3위를 기록한 브라질과 멕시코 등은 소셜과 커뮤니케이션 카테고리에서 절반 이상의 시간을 소비했다.

모바일 앱 인텔레전스 플랫폼 앱애니가 발표한 2017년 1분기 모바일 앱 사용현황을 분석한 ‘소비자 앱 사용량 집중 탐구 보고서’에서 이 같이 밝혔다.

(자료 : 앱애니)

보고서는 또 분석 대상에 포함된 모든 국가의 스마트폰 사용자들은 설치 된 앱 중 30~50%에 해당하는 평균 30개 이상의 모바일 앱을 매달 사용한다고 분석했다. 많은 업계에서 모바일 앱을 비즈니스의 필수요소로 여기고 있으며 대부분의 사용자가 모바일 앱을 활용해 일상생활을 관리하고 있기 때문으로 판단했다.

(자료 : 앱애니)

조사 대상 국가의 사용자들은 하루 최소 9개의 모바일 앱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특히 iOS 사용자가 안드로이드 사용자보다 하루 평균 약간 더 많은 모바일 앱을 사용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브라질과 인도 및 중국은 월평균 사용 앱의 수와 마찬가지로 하루 평균 사용하는 앱 수에서도 앞섰다.

iOS의 사파리(Safari)와 안드로이드의 구글(Google) 등 수 많은 선탑재 앱의 효과로 유틸리티와 도구 카테고리의 앱이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으며 소셜 네트워킹(iOS), 커뮤니케이션(안드로이드), 소셜(안드로이드) 카테고리가 그 뒤를 이었다. 평균적으로 안드로이드 사용자가 iOS 사용자보다 30% 더 많은 게임 앱을 사용함에도 불구하고 사용자 당 평균 수익이 더 높은 iOS사용자가 여전히 게임 카테고리 수익을 더 많이 내는 것으로 집계됐다.

(자료 : 앱애니)

보고서는 또 대부분의 국가에서 앱 이용 시간의 80% 이상은, 해당 국가의 상위권 앱이 아닌 다른 앱에서 소비됐다고 밝혔다. 이러한 수치는 주요 앱의 사용 시간이 많다는 것을 나타내지만(광고 측면에서 중요), 대부분 예상하는 수치보다는 훨씬 적다. 페이스북과 왓츠앱 등 주요 앱이 지배하지 못하는 사용 시간이 아직 많다는 방증이다.

(자료 : 앱애니)

세계적으로 데이팅과 생산성 앱은 하루 평균 약 4회 실행되고 금융과 생산성 앱은 한 번 실행 될 때마다 1분 미만으로 이용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보고서는 “어디에나 통용되는 완벽한 앱 전략이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면서 “앱의 구체적인 사용 사례에 기초해 KPI를 정의하고, 사용자 행동을 기초로 삼아 참여도 전략을 세우고, 앱의 방향성을 설정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