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차 산업혁명은 우리나라는 물론 전 세계적으로 관련 대응 정책과 신산업 정책 반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제는 경제와 사회 전반에 걸친 변혁을 초래할 것으로 전망되는 제4차 산업혁명의 톱니가 효과적으로 잘 맞물리도록 하기 위해서는 정부는 물론 민간부문에서도 각각의 분야에 맞춰 보폭을 맞출 필요가 있다. 이제 제4차 산업혁명의 성공을 위해 정부와 우리 모두는 어떤 정책을 논의하고 공유해야 하는 것일까?

미국과 유럽, 일본 등은 인공지능(AI)이나 초스마트 사회 등 용어는 조금씩 다를 뿐, 기본적으로 제4차 산업혁명 대응정책을 강화하고 있는 형국이다. 그러한 점을 고려하면 제4차 산업혁명은 우리나라는 물론, 전 세계적으로도 화두임에는 틀림없다. 이제 중요한 것은 제4차 산업혁명의 성공적인 안착일 것이다. 그렇다면 제4차 산업혁명이 우리 사회에 성공적으로 정착하고 미래 먹거리의 창출을 위해 고려해야 하는 것은 무엇일까?

(이미지 : MOLPIX / shutterstock.com)

먼저 정부의 관련 기조를 살펴볼 필요가 있다. 정부는 얼마 전 ‘제4차 산업혁명 대응 계획’을 통해 관련 기술의 주도권을 잡고 세계 시장 공략을 펴나가기 위한 청사진을 제시했다. 그 내용을 잠시 들여다보면, 지능화를 통한 산업혁신과 함께 사회문제 해결과 성장동력 기술의 확보, 산업 인프라 및 생태계 조성과 미래 사회 변화 대응 등 다각적인 정책을 내놓았다.

나아가 이러한 정책적 수단의 성공을 위해 관련 제도의 개선은 물론 인력 양성과 스타트업 활성화를 위한 다각적인 지원 정책 실현 등 기존 정책의 영속성의 유지와 함께 각종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정책과 기술의 융합 시도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정부와 민관이 합의한 제4차 산업혁명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해서는 새로이 설정한 정책 방향성이 올바르게 항해하고 있는지, 또는 정책은 언제, 어떻게, 누가 추진할 것인지 꼼꼼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

(이미지 : MOLPIX / shutterstock.com)

제4차 산업혁명이 가져올 변화와 속도는 그 누구도 가늠할 수가 없다. 어쩌면 우리가 상상하지 못했던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기대가 큰 나머지 실망할 수도 있고, 혹은 우리 사회에 제대로 정착하지 못한 채 부작용이 속출될 수도 있다.

따라서 제4차 산업혁명이 우리의 기대만큼 우리 생활에 정착하기 위해서는 급변하는 환경 변화와 보폭을 맞춰 관련 정책을 대입하고 지속적으로 관계자들이 모여 해당 정책을 보완하고 발전시켜 나갈 수 있도록 토대와 이해를 마련해야 한다. 이어, 이 정책의 수행과정을 꾸준히 모니터링하고, 결과가 나오면 그에 따라 배울 점과 수정할 점을 나눠 다시 입안해야 한다. 실패도 좋고 성공도 모두 재산이 될 수 있다.

또 하나 잊지 말아야 할 것은 바로 ‘사람이 중심’이라는 사실이다. 기술이라는 것은 사람 중심이면 사회에 득이요, 사람을 소외시키면 사회에 폐가 된다. 제4차 산업혁명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해서는 관련 정책과 기술을 심의하고 추진하는 데 있어 모두 사람 중심이 되어야 한다.

절박함과 위기감도 가져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장병규 제4차 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은 지난 1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미국과 독일 같은 선진국이 우리보다 앞서 있는 것은 하루 이틀이 아니지만 제4차 산업혁명과 관련해서는 중국이 우리보다 훨씬 앞서가고 있다”면서 “먼저 우리는 어떤 위기감과 절박함을 가지고 스스로 능동적 변화를 시도해야 한다”고 지적한바 있다. 장 위원장 말대로 우리는 높은 학구열과 교육열이 있다. 때문에 인재도 많고 변화에 대한 의지도 상당하다. 이것이 바로 우리의 강점이 될 수 있다.

(이미지 : Zapp2Photo / shutterstock.com)

창의적인 융합인재양성에도 힘을 기울여야 한다. 창의융합인재는 단순히 발명교육 차원의 인재가 아닌, 그보다 더욱 광의적인 범위의 인재다. 이제는 단순히 지식을 알고 있는 수준이 아니라 특정한 정책과 사고를 직접 실행하고 협업하며 소통하고 공유하는 것이 제4차 산업혁명이 바라보는 인재상이다. 이것이 곧 창의융합인재의 정의이며, 정부 부처 간의 이해와 노력으로 지원이 필요한 부분이다.

이제는 시대가 바뀌었고, 바뀌어 가고 있다. 따라서 무조건적인 정부주도의 정책보다 민관이 머리를 맞대 함께 추진하고 변화를 시도하려는 모습이 곳곳에서 포착되고 있다. 이로써 관련 정책과 기술의 역량을 극대화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제4차 산업혁명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해서도 이 부분을 잊어서는 안 된다. 이 모든 것의 성패는 우리 모두에게 달려 있기 때문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