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차 산업혁명 촉발로 다양한 디지털 기술이 이슈가 되고 있는 이때, 국내 최초로 가상현실(VR) 게임대회가 열려 많은 네티즌과 산업기술관계자들로부터 주목을 받았다. 과학기술정통부가 주최하고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한국가상증강현실산업협회(KoVRA), CJ E&M이 주관한 국내 최초 VR 게임대회 ‘2017 VR 게임 대전’이 디지털파빌리온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총 812팀이 예선을 거치는 동안 매순간 치열한 승부가 펼쳐졌다. 특히 이번 대외를 통해 유명 국내 프로게임단(KT 롤스터 리그오브레전드팀)의 팬 사인회와 국내 인기 아이돌 그룹 MXM이 분위기를 한껏 북돋았다는 후문이다.

이번 VR 게임 대전은 VR, AR(증강현실) 산업 생태계 발전을 위해 구축한 서울 상암 코리아 VR·AR 콤플렉스(KoVAC)에 개소한 ‘K-라이브 X VR 파크’의 12월 22일 개소식에 맞춰 진행됐다. 무엇보다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가상·증강현실 산업의 지속적인 성장과 저변을 확대하기 위한 일환이다.

홀로그램 퍼포먼스(홀로그램 영상과 댄서의 퍼포먼스 쇼, 이미지 : KT, 과기정통부)

‘K-라이브 X VR 파크’는 가상·증강현실의 산업 생태계 조성과 글로벌 진출 마련을 위해 조성한 KoVAC 사업화 지원을 강화하고, 이를 종합 비즈니스 플랫폼으로 확대하기 위한 것으로써, 홀로그램과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혼합현실(MR) 등 다양한 실감미디어를 체험하는 공간으로 새롭게 포지셔닝했다는 평이다. 또한 정부 및 대기업, 그리고 중소기업 간 상생협력 모델로서 산업의 저변확대를 위한 공간에 신규 실감콘텐츠 선보이는 기회를 마련했다는 것이 현장 관계자들의 공통된 목소리다.

앞으로 ‘K-라이브 X VR 파크’는 홀로그램 공연장과 VR·AR 게임·영상 등 다양한 첨단 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활용될 전망이다. 이로써 정부와 여러 콘텐츠 기업이 협력하여 우수한 국내 콘텐츠 유통거점으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AR 바스켓볼(AR 기술 기반 인터랙티브 스포츠. 이미지 : 과기정통부)

과기정통부 노경원 국장은, “과기정통부는 4차 산업의 핵심기반인 가상증강현실, 홀로그램 등 융합콘텐츠 산업의 생태계를 조성하고 국내 기업들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도모하기 위하여 다양한 정책을 추진 중”이라며, “특히 이번 ‘K-Live X VR 파크’ 개소와 게임대전 개최를 계기로 앞으로 홀로그램, VR 콘텐츠의 본격적인 대중화를 위해 더욱 힘쓸 것”이라고 전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