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스타트업 투자가 최근 5년 사이에 60배 이상 확대되면서 투자자들이 몰리고 있다. 한국무역협회가 발표한 최근 뉴스에 의하면, 지난 5년 간 인도네시아 벤처기업의 발전이 급속도로 이뤄졌으며 약 60배 이상 성장했다고 밝혔다. 또한 2016년 인도네시아 스타트업 투자는 14억 달러에 이르렀으며, 2017년에는 이미 30억 달러를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도네시아에 투자자가 몰리는 것은 인도네시아 정부와 대기업의 스타트업 지원 정책이 유기적으로 맞물린 현상인데, 최근 조코 위도도(Joko Widodo) 인도네시아 대통령도 스타트업 인프라 투자 계획안을 발표하면서 “앞으로도 스타트업이 진출하기 용이한 좋은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미국 언론 U.S.news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정부는 국제금융공사(International Finance Corporation)의 중소기업 증진 협력 지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미국에서 6,000명의 기업 경영진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서도 창업하기 가장 좋은 국가로 인도네시아가 5위에 손꼽히기도 했을 정도로 인도네시아는 투자자들에게 선망의 대상이 되고 있다. 그만큼 스타트업이 진출하기 용이하다. 인도네시아의 대표적인 스타트업이자 1위인 O2O 기업 ‘고젝(Go-Jek)’은 최근 12억 달러(한화 약 1조 3,600억 원)규모 신규 투자를 유치해 주목을 받기도 했다.

(자료 :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2017. 10)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허유진 무역관은 “인도네시아 정부는 조코 위도도 정권 아래에서 국가 인프라 개발에 주력하고 있고 통신 인프라와 관련해 전자상거래 및 금융 체계를 갖춰가기 위해 각종 관련법을 개편하고 있다. 일례로 2017년 8월에 발표한 2017~2019년 전자상거래 3개년 로드맵이 대표적인 예”라며, “최근 5년간 인도네시아에서의 인터넷 사용이 증가하면서, 스타트업 산업의 발전이 빠른 속도로 이루어지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인도네시아 인터넷 서비스협회(APJII)에 의하면, 2016년에 인터넷 사용자는 1억 3,270만 명 가량으로 전체 인구인 2억5620만여 명의 절반 이상의 수준이다. 동시에 스마트폰 사용자가 6,310만 명이 됐다”고 밝힐 정도로 인도네시아는 스타트업 진출의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

(자료 :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2017. 10)

허유진 무역관은 또 “인도네시아에서의 스타트업 주요 분야에는 핀테크, 전자상거래,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oftware as a Service, 일명 SaaS), 온디맨드(On-Demand) 등을 꼽을 수 있다”며 “인도네시아 핀테크 시장은 최근 들어 지급결제 시스템과 관련한 스타트업들이 장악하기 시작했다. ‘Daily Social’에 의하면 2016년에는 140개의 지급결제 스타트업이 존재하며 43% 이상이 P2P 대출, 크라우드펀딩, 금융상품 비교 서비스, 개인 재무 서비스 등과 연관돼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인도네시아에서는 중상류층에 대한 인프라는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허유진 무역관은 “공인된 베이비시터·가사도우미 알선 애플리케이션, 반찬·도시락 서비스 애플리케이션, 보안 서비스 관련 애플리케이션, 의료 서비스 관련 애플리케이션 등이 하나의 아이디어 사업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면서 “동시에 현지 사회에 공헌할 수 있는 사회적 기업형 스타트업은 장기적인 관점에서 인도네시아 현지인에게 우호적인 반응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우리나라 스타트업의 인도네시아 진출도 활발히 이어지고 있다. 무엇보다 인도네시아는 젊은 중산층 인구가 많아 막강한 내수시장을 갖췄다는 점이 우리나라에서도 ‘포스트 차이나’로 보고 있다. 네이버와 카카오는 물론 청년 스타트업도 잇따르고 있다. 대표적인 국내 스타트업으로는 청소 대행 서비스 ‘오케이홈(OKHOME)’, 게임 퍼블리싱 ‘크레온(PT. KREON)’, 광고 플랫폼 ‘캐시트리’ 등을 꼽을 수 있다.

한국무역협회는 “인도네시아는 현재 초고속 통신망 등 IT 인프라가 많이 개선되었으며 현지 대기업과 정부의 스타트업 지원 의지도 크다”면서 “법인설립과 사업 절차 등의 비효율적인 정부 규제나 이질적인 문화 및 커뮤니케이션 등은 우리나라 스타트업이 인도네시아 시장에 진출시 극복해야 할 문제”라고 지적한다. 또한 선진국 시장이나 자국 시장의 성공 경험을 그대로 현지에 적용하기 보다는 현지 네트워크에 포커싱하고, 무엇보다 현지에 대한 이해와 투자 지원 사례를 바탕으로 진출 전략을 짜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Leave A Reply